즐겨찾기 추가 2024.06.15(토) 18:0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함안 칠원산성 발굴지 현장공개 설명회 개최

- 함안 칠원산성 발굴조사에서 아라가야 최초 석축성벽 확인

2024-06-06(목) 15:28
[신동아방송 함안군=이신동기자]함안군과 매장문화유산 조사기관인 (재)중부고고학연구소가 국가유산청의 허가를 받아 진행 중인 함안 칠원산성 발굴조사 성과에 대한 현장설명회를 칠원산성 일원에서 오는 7일 오후 3시 30분에 개최한다.

이번 조사는 칠원산성의 내성 동벽을 중심으로 진행됐으며 조사결과 산성의 내성(內城)에서 아라가야가 축조한 토성벽, 석축성벽, 조선시대 석축성벽이 확인됐다. 특히, 아라가야 최초의 석축성벽이 확인됨에 따라 아라가야의 축성법과 변천을 이해하는데 획기적인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결과 칠원산성의 대략적인 변화 양상을 알 수 있다. 산성을 처음으로 쌓을 때는 산 정상부를 둘러싼 토성벽과 성 밖을 두르는 구덩이(外隍)가 설치된 모습이었으며, 이후 외성(外城)이 축조되면서 내성과 외성을 갖춘 복합식 산성으로 변하게 된다. 석축성벽은 성 밖을 두르는 구덩이가 폐기되는 시점에 축조 된 것으로 발굴조사단은 판단했다.

유물은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중반에 해당하는 아라가야 양식의 굽다리접시 조각, 항아리 조각 등이 출토됐으며, 이를 통해 볼 때 칠원산성은 아라가야에 의해서 축조된 후 멸망 이후에 폐성(廢城)됐고 조선시대에 다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군 관계자는 “향후 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기념물 승격을 추진해 문화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신동기자 news@sdatv.co.kr
        이신동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층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