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4.06.15(토) 18:0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이번엔 HBM...SK 하이닉스 부인에도 日과 계속 엮는 배경은?

-일 언론 한.미.일 반도체 합병 보도
-SK하이닉스 尹정부 압력 부인
-친일 정권이 배경?

2024-03-05(화) 11:32
사진=SK 하이닉스와 합병설, 공동 생산 설을 계속 흘리는 일본 키오시아 전경. sns
SK 하이닉스 부인에도 日과 계속 엮는 이유...이번엔 HBM

[신동아방송=조도환 기자] 지난달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은 SK하이닉스를, 일본 키오시아와 미국 웨스턴디지털과 합병을 시키기 위해 한·미·일 정부가 적극 개입, 설득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다.

이에 대해 SK하이닉스는 "한국 정부의 압박이나 설득을 받은 적이 전혀 없다"고 4일 이를 전면 부인했다.


그러자 이번엔 지지통신이, SK하이닉스가 키오시아에 낸드플래시가 아닌 고대역폭 메모리(HBM) 공동 생산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키오시아가 SK하이닉스의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SK하이닉스는 생산시설 증설 없이 급증하는 HBM 수요에 대응할 수 있고,

키오시아는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을 첨단 반도체인 HBM으로 전환할 수 있어 두 회사 모두에 윈.윈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으나,

글로벌 HBM 시장은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가 90%가량 양분하고 있고, 범용 인공지능 칩 시장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엔비디아의 AI 가속기에 들어가는 HBM3는 SK하이닉스가 사실상 90% 이상을 독점하고 있어,

SK하이닉스와 일본 키오시아 공동 생산은 일본만 좋은 일 시키는 것이라,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SK가 먼저 일본에 제안할 일이 아니다.

지지통신은 아사히 신문의 낸드플래시에 이어 HBM 을 꺼내 들었으나, 삼성과 SK가 90%넘게 장악한 시장이라 일본이 끼어들 여력이 전혀 없어, 尹정부 개입설이 나오는 중이다. 당사자 SK는 압력을 부인했다. 트랜트포스 자료


일본 지지통신의 보도에 대해 SK하이닉스는, “최근 일본 언론에서 나오는 각종 보도에 대해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으나,

당사자 부인에도 일본에서 반도체 관련 기사가 나오는 것은, 소부장 전쟁 항복과, 용인 일본 반도체, 소부장 클러스터 등 특별한 배경이 있는 것 아니냐는 전문가들 의구심이 나오는 중이다.
일본을 방문한 尹통 내외의 日 기시다 부부와 술을 곁들인 식사 자리. 이 외교의 속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으며 이후 尹 외교 정책은 급격하게 친일로 기울었다는 평가다. sns
조도환 기자 smspd1@naver.com
        조도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층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